은빛둥지 > 알림방 > 자유게시판 > 70대 꼰대 숨쉬는 소리 (XVI~XVII) 희망, 꿈, 믿음이 있는 둥지, 은빛둥지
Close
 
 
 
 
 
 
 
  
 
작성일 : 12-08-27 00:55
70대 꼰대 숨쉬는 소리 (XVI~XVII)
 글쓴이 : 장동만
조회 : 1,261  

살아간다 죽어간다 ?

- 70 꼰대의 숨쉬는 소리 (XVI) -

# tiefsinnig -

어느 친구가 말한다.

너는 사물을 그렇게 부정적/비관적으로만 보느냐?

늙음의 밝은 면을 보고 여생을 즐겁게 지내라..

독일어에 ‘tiefsinnig’ 재미있는 단어가 있다.

첫번 의의 (意義) 심사 (沈思)하는’,

사색에 깊이 잠긴이라는 뜻이다.

그런데 두번 뜻은 우울한 (gloomy)이라고 나온다.

우울 자살의 가장 으뜸되는 원인,

비관적(pessimistic)이라는 다름 아니다.

생각을 깊이 하면 우울해지고 비관적이 된다?

일례로 영어 격언 하나를 보자.

“Beauty is a skin deep.( 살갗 한까플의 차이).

아무리 예쁜 얼굴도 피부 켜만 벗기면 무엇이 나타나는가?

보기에도 징그러운 뻘건 고깃덩이다.

모든 사물, 인간 만사를 건성 보지 않고

껍질을 벗기고 속을 꿰뚫어 보면 (see through) ,

우울해지고 비관적이 아니 있을까. <12/08/01>


[Quote 16-1] 내면을 사랑한 사람에게 고뇌는 일상이었고,

글쓰기는 구원을 향한 간절한 기도의 형식이었다.

-프란츠 카프카 (Franz Kafka / 체코 태생 소설가 ) 碑文

[Quote 16-2] 세상은 생각하는 사람들에게는 희극이고,

느끼는 사람에게는 비극이다 (The world is a tragedy to those

who feel, but a comedy to those who think)”.

-H.월플(Horace Walpole) / 영국 작가

[Quote 16-3] 삶을 그렇게 심각하게 살지 말았어야 했는데

-E. 퀴불러 로스 (Elisabeth Kubler Ross) / 스위스 정신과 의사


살아간다 죽어간다 ?

- 70 꼰대의 숨쉬는 소리 (XVII) -

# Bystander 이자 Outsider-

사람이 늙으면 오각 (五覺) 무디어진다.

시각, 청각, 후각, 미각, 촉각, 모두

세포가 감소 / 노쇠하기 때문이란다.

그래서 같은 음식을 씹어도 맛이 아니다.

그런데 같은 육체적인 무감각에 덧붙여

정작 서글픈 것은 정신적인 무덤덤이다.

세상 만사 점차 관심이 멀어진다.

나와는 하등 관계없는 그들만의 리그,

우두커니 옆에서 구경을 한다는 기분이다.

같으면 죽일 , 살릴 비분강개 했을 사건도

요즘은 , 그럴 수도 있지

세상이 그런거지

아무 감각도 감흥도 자아내지 않는다.

일체 체념? 만사 달관?

어느 쪽이 되었건 인생 살이 구경꾼의 처지,

맛이 날리가 없다.                        <2012/08/08>


[Quote 17-1] 나이드는 것의 비극은 마음이 늙지 않고 젊다는데 있다

(The tragedy of old age is not that one is old, but that one is young)

-오스카 와일드 (Oscar Wilde) / 아일랜드 출신 작가

[Quote 17-2] 살아간다는 것은 안데스 산맥을 기어 오르는 것과 같다.

오르면 오를수록 깎아지른 절벽은 더욱 험악해진다.

- E.마리 호스토스 (Eugenio Maria de Hostos)/ 푸에르토리코 교육자/저술가


http://kr.blog.yahoo.com/dongman1936

http://twtkr.com/dong36

저서: 1) 하늘이여 조국이여 (1988 간행)

        2) , 멋진 한국 “ (e-Book)